Skip to content

AgriTech #
Find similar titles

농업테크(AgriTech) = 농업(Agriculture) + 기술(Technology)

인류의 기대수명이 늘어나는 만큼 전체 인구는 증가하고, 농업 규모는 더 커질 것이다. 그러나 현재의 농업은 전통적인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농업에서 기술의 발전이 병행되어야 미래의 식량 소비를 감당할 수 있다. 계속 제기되는 기후, 식량 관련 위기설, 곡물 시장의 불안정 등의 원인 때문에 새로운 농법을 바탕으로 시장 환경을 숙성시켜 보려는 니즈가 계속 늘어나고, 특히 재해 노출에 민감한 국가들을 중심으로 농업테크가 전격 도입되고 있는 실정이다. 빅데이터, 드론, 로봇 등의 기술을 활용해 최첨단 농업의 가능성이 주목되면서, IT와 농업이 결합된 농업테크가 각종 병충해와 풍수해를 이길 수 있는 새로운 예측농업 시스템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 분야는 농장관리 시스템, 동물 관련 데이터 분석, 유전자 편집 기반 농업, 로봇과 드론, 정밀 농업, 센서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포진되어 있다. 지금까지 농사를 짓는 이의 감과 경험에 의존했던 농업현장에서 IoT, AI, 위성통신 등 첨단 농업기술의 활용이 늘면서 노동시간은 줄어들고 생산성은 높아지고 있다.

농업테크에서 핵심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분야는 스마트 팜이다. 이는 작물이 성장하는 정보와 작물이 자라는 환경 정보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언제 어디서나 확인함으로써 농가의 생산성을 끌어올릴 수 있는 농장을 의미한다. 스마트 팜이 자리 잡는 농가에서는 자원 등의 투입요소의 사용을 최적화할 수 있다. 또한 여기서 좀 더 발전하면 완전 자동화의 가능성도 열려있다. 농약살포 드론, 무인 트랙터, 자율주행 수확기 등은 이미 전세계 농업 현장을 누비고 있는 대표적인 농업 로봇들이다. 기존의 농기계는 인공지능이 탑재된 새로운 방식의 무인 농기계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다. 현재까지 농업과 로봇 기술의 접목은 각 생산 단계별로 특화된 개발에 치중되어 왔다. 이러한 진화 방식은 우리나라와 같은 영세한 농업구조를 지닌 나라에서는 여러 로봇을 구매하기엔 비용 부담이 너무 크므로 적합하지 않다. 앞으로 농업 로봇의 차세대 혁신은 파편화된 작업별 로봇에서 단일 로봇으로 통합되는 흐름을 띨 것으로 보인다.

국내 농업의 경우, 농업인구의 고령화에 따른 인력부족, 농경지·생산비중 감소 등으로 위기가 찾아왔지만 정보통신기술과 바이오기술, 녹색기술이 더해져 진화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정보통신기술을 더한 스마트 농업은 생산물의 품질을 높이고, 생산효율에 기여해 농업노동인구 감소 및 환경오염, 기후변화로부터 발생하는 문제점을 해결할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또한 일상 생활에서도 스마트 농업과 스마트 팜이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도록 다양한 농업기술이 부상하고 있다.

농업테크는 기업 주도형 농업 비즈니스 모델이다. 기계에 의한 식량 생산 자동화와 증산을 중요한 축으로 하기 때문에 농산물 시장에 큰 충격을 가져올 수 있다.

농업테크가 지역 농업 차원에서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크게 3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1. 농민들이 작황에 대한 자부심 못지않게 시스템 기반 농업에 대한 열린 자세
  2. 채택 농민들의 연령대가 일반적인 농민들보다 젊어야 한다.
  3. 재배 조건에 따른 시스템 고도화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