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잡종강세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Category
Biology

개요 #

잡종강세(hybrid vigor, heterosis) 잡종이 생육·생존력·번식력 등에서 양친보다 우수한 성질을 갖는 것이다. 잡종약세(자식약세, inbreeding depression)와 반대되는 현상이다. 모든 잡종에 나타나는 현상은 아니며, 양친의 조합에 따라 그 정도가 다르다. 일반적으로 같은 종 가운데 혈연이 먼 것들 사이의 조합일수록 장종강세가 강하게 나타나지만, 너무 먼 것은 오히려 생육이 불량한 잡종약세를 보이기도 한다. 잡종강세는 잡종 제1대(F₁)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잡종 세대가 거듭될수록 점차 강세의 정도가 감소한다.

잡종강세를 활용하는 이유 #

생존에 유리한 유전자(우성)의 수가 많으면 한쪽 어버이에서 유리한 유전자를 모두 호모 상태로 모으는 일은 대단히 어려울 수 밖에 없다. 특히 유전자의 수가 많으면, 한정된 수의 염색체상에 그것들이 연쇄해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유리한 유전자만을 한쪽 유전자형에 모으는 일은 더욱 어렵다. 이와 같이 유리한 유전자와 불리한 유전자 모두를 가진 양친간의 교잡에서는 F₁이 헤테로상태가 되어 서로 한쪽 어버이에게서 온 불리한 열성유전자의 표현이 다른쪽의 유리한 우성 대립유전자에 의해 방해될 확률이 높아진다. 이렇게 해서 생긴 F₁은 양친보다 유리하게 된다는 것이 잡종강세의 원리이고 이를 농축산업에 활용한다

농축산업 활용 #

독일의 식물학자 J.G. 쾰로이터가 1760년대에 담배를 사용해 광범위한 잡종연구를 하던 중에 발견했는데, 이것이 농업생산에서 실용화된 것은 1900년대 초 미국의 H.K.헤이스, E.M.이스트, G.H.셜 등에 의한 옥수수 장종강세가 최초이다. 잡종강세의 이용은 다른 two parent의 교잡을 필요로 하므로, 교잡종자를 얻기 쉬운 타식성(他殖性) 작물에 널리 적용되어 왔다.

Image

그림 1. 옥수수 잡종강세 육종 사례

지금은 대부분의 닭·누에·돼지 등의 동물, 옥수수·토마토·양파·수수(자식성 작물) 등의 식물 품종이 잡종 제1대 품종이 되었고, 또한 많은 채소류·꽃·임목(林木)·가축 생산에도 이용된다.

Image

그림 2. 돼지 잡종강세 육종 사례

Reference #

0.0.1_20140628_0